현재위치: HOME > 활동보고 > 강남서초 활동보기
 
 
제   목 6월 12일 화재로 생활터전을 잃은 포이동 266번지 좀 도와주세요.
지난 일요일에 화재가 난 포이동에는 그동안 강남서초 환경연합과 교육으로 연대해온 포이동 공부방 등이 있습니다.
198분, 96가구중 75세대는 집이 완소되었습니다.
이 더운 여름에 허가도 나지 않는 집에 30년 살다가 그 집마다 빼았긴 분들에게
우리들의 작은 도움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주변에서 물품들 모집이나 모금 부탁드립니다.
우리 주변의 이웃이 이 여름에 절망에 빠졌네요. 같이 힘을 모아야 할 것 같습니다.
생활용품, 여름옷 등, 물품은 다 환영합니다.

서초구 양재동 18-5 성영빌라트 202호로 보내주시기 부탁드립니다.
아니면 21일 오후 7시 회의시간에도 대환영입니다.
작은 정성 부탁드립니다. 국민은 519701-01-172096 강남서초 환경연합



서울시와 강남구청은 포이동 266번지 화재에 대한 대책을 즉각 수립하라!

포이동 화재 키운 소극적 초동대응 규탄한다!
서울시와 강남구청은 재난지역에 준하는 조치를 즉각 실시하라!
서울시와 강남구청은 현 위치에 임시주거대책을 마련하라!
강제이주를 인정하고 토지변상금 철회하라!


어제 포이동 266번지(현 개포동1266번지)에 96가구 중 74가구가 전소하는 큰 화재가 있었다. 마을의 알림종을 이용해 마을주민들이 신속히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주민들은 입고나온 옷 이외의 모든 것을 잃고 말았다. 그나마 남은 20여가구마저 소방작업으로 인해 반파되어 포이동의 전 주민이 집을 잃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포이동은 80년대 초 넝마주의, 전쟁고아 등을 정부가 강제이주 시키면서 형성된 마을이다. 주민들은 아무것도 없던 개천습지에서 마을을 일구고, 재활용수거등을 통해 묵묵히 생활을 일구어왔다. 그러나 정부는 주민들은 주소지를 빼앗고 유령취급을 했으며, 강제이주 시켜놓고도 시유지를 무단점거했다며 ‘토지변상금’을 몇십억씩 부과해 오도가도 못하는 처지로 밀어넣었다. 하지만 주민들은 이 공간을 지켜왔다. 최소한의 주거요건에도 미달하는 열악한 환경을 가졌을지언정 주민들에게 포이동은 함께 일구고 지켜낸 소중한 공간이다.

판자촌은 언제나 화재의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 판자로 지어진 집이라는 특성과 작은 집들이 서로 벽을 기대어 서 있는 특성상 화재의 원인이 항상 있기 때문에 마을 주민들은 서울시와 강남구청에 환경개선을 계속해서 요구해 왔다. 결국 주민들의 요구를 무시한 서울시와 강남구청이 바로 대형화재의 원인이다. 이 뿐만 아니라 초기 진화할 수 있었던 첫 발화 때 출동한 소방차는 고작 한 대였다. 불이 번져나가기 가장 쉬운 판자촌의 화재에 제대로 된 초기 대응이 없었던 것은 어쩌면 포이동은 강남에 그렇게 많은 삐까번쩍한 건물이 아니었기 때문이 아닌가 의구심이 든다. 화재 이후 주민들에 대한 대응 역시 문제가 많다. 주민들이 지금까지 주거권을 인정받지 못해 온 역사가 있기 때문에 마을을 떠나지 않으려고 함에도 불구하고 ‘인근 초등학교로 임시숙소를 마련하겠다. 이곳에 오지 않으면 이불을 옮겨갈 수는 없다’는 옹졸한 태도를 보이는 이유는 무엇인가? 그 덕분에 지난 밤 화재로 상처를 입은 주민들은 비좁은 마을회관과 찬 바닥에 천막을 치고 모자른 이불과 그마저도 부족해 주변의 파지로 몸을 가려야 했다. 아이들은 교복과 교과서가 불에 타 학교에 등교도 하지 못했다. 강남구청과 서울시는 포이동 주민을 서울시민으로, 강남구민으로 인정이나 하고 있는 것인가?

날이 밝아오자 보이는 화재의 끔찍한 풍경에 주민 모두가 눈물을 멈추지 못하고 있다. 손수 일구어 온 동네가 처참하게 불타있는 모습을 본 주민들의 마음을 서울시와 강남구청이 조금이라도 이해한다면 이제야 모든 것을 바로 잡아야 할 때다. 포이동 주민에 대한 강제이주를 인정하고 토지변상금을 철회하고 주거대책을 즉각 마련하라! 포이동 주민들과 사회시민단체, 양심있는 시민 모두는 포이동 주민들의 주거권을 위해 함께 싸울 것이며 포이동266번지를 지켜낼 것이다.

빈곤사회연대
공공노조 사회복지지부, 관악주민연대, 광진주민연대, 금융피해자연대 해오름, 노들장애인야간학교, 노숙당사자모임한울타리회, 대학생사람연대, 동자동사랑방, 민주노동당, 민주노동자연대, 민주노총, 민주화를위한전국교수협의회, 반빈곤네트워크(대구), 반빈곤센터(부산), 빈민해방실천연대(민주노점상전국연합․전국철거민연합), 사회당, 사회주의노동자정당건설공동실천위원회, 사회진보연대, 서울복지시민연대, 성공회나눔의집협의회, 성동장애인자립생활센터, 성북장애인자립생활센터, 장애여성공감,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전국불안정노동철폐연대, 전국빈민연합(빈민해방철거민연합‧전국노점상총연합),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전국학생행진, 정태수열사추모사업회, 주거권실현을위한국민연합, 주거권실현을위한비닐하우스주민연합, 중랑장애인자립생활센터, 진보신당, 천주교빈민사목위원회, 천주교인권위원회, 최옥란열사추모사업회, 한국백혈병환우회, 한국빈곤문제연구소, 향린교회, 현장실천사회변혁노동자전선, 홈리스행동



(붙임)
현재 모든 것이 전소된 상황이기 때문에 지원이 시급합니다. 이불과 가재도구, 음식을 비롯해 아이들 교복과 교과서 등을 새로 구입할 돈도 필요합니다. 많은 후원 조직을 부탁드립니다.
후원계좌: 국민은행 767401 01 122221 조철순
후원물품: 서울시 강남구 개포동 1266번지 조철순위원장 앞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34 6월 12일 화재로 생활터전을 잃은 포이동 266번지 좀 도와주세요. 강남서초 2011-06-15 300
233 서초구 의회) 친환경무상급식 조례안 부결 강남서초 2011-05-26 296
232 곽노현 서울시 교육감 초청 강연회) 서울 교육 희망이 말하다. 강남서초 2011-05-26 313
231 미도아파트 전기에너지 10% 줄이기 운동(5월활동보고) 강남서초 2011-05-04 334
230 에너지 절약 선포식(서울환경운동연합 여성위원회) 강남서초 2011-05-04 322
229 편파적 자전거도로 분리 설문조사, 양재천이 웁니다. 강남서초 2011-05-04 317
228 서초 케이블 방송) 아파트 주민들과 전기에너지 10% 줄이기 시작 강남서초 2011-04-26 338
227 강남종합복지관 '환경지킴이'발대식 초청강연 강남서초 2011-03-08 406
226 석면피해 심사 시작부터 ‘잡음’ 강남서초 2011-03-04 318
225 2011 강남서초 환경운동연합 사업계획 강남서초 2011-02-23 375
224 2011 환경운동연합 사업방향 강남서초 2011-02-23 290
223 EBS 하나뿐인 지구 <제설제, 염화칼슘 두 얼굴> 프로그램 제작 참여 강남서초 2011-02-23 305
222 미래 석면관리 방향 토론회 강남서초 2011-01-31 303
221 양재천 자전거도로 예산 전액삭감 정수희.. 2010-12-17 311
220 아름다운 곳 본 죄, 어찌하나…… 이성실.. 2010-12-13 295

이전 10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페이지

 
 
주소: 서울 강남구 일원로 121(일원역 지하2층 6호)
전화: 574-7047 / 메일: seoulkn@kfem.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