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HOME > 활동보고 > 성명서/보도자료
 
 
제   목 포스코는 시민의 건강과 안전한 환경에 대한 정당한 권리를 짓밟지 말라
첨부파일  0_0_IMG_0071.JPG (306.0KB, 다운로드:102회)
포스코는 시민의 건강과 안전한 환경에 대한 정당한 권리를 짓밟지 말라



- ‘침묵의 살인자’ 석탄화력발전소 추진하는 포스코 규탄 성명서 -

우리는 포스코가 맹목적인 이익 추구를 앞세워 시민의 건강과 안전한 환경에 대한 정당한 권리를 짓밟는 석탄화력발전 사업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 강력히 규탄하며 이를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 영업적자와 비리 수사로 초유의 위기를 맞은 포스코가 근래 꺼내 든 카드는 석탄화력발전이라는 낡고 쇠퇴하는 에너지 사업이다. 포스코는 삼척과 포항을 비롯한 국내는 물론 여러 개발도상국에서 석탄화력발전 사업 확대에 앞장서고 있다. 치명적인 대기 오염물질과 온실가스 배출의 주범인 석탄화력발전소에 대해 세계 각국이 이를 규제하고 줄여나가는 한편 저탄소 기준에 맞춘 금융투자 원칙이 확산되는 추세를 염두에 두면, 포스코는 과감한 역주행을 선택한 셈이다.

기후위기와 건강위기는 더 이상 석탄화력발전소의 증설을 용납하지 않고 있다. 석탄화력발전소로 인해 초래되는 조기사망을 비롯한 건강피해 그리고 기후변화 비용을 고려한다면, 석탄이 ‘친환경’이라거나 ‘값싼’ 에너지원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거짓말에 불과하다. 한국에서 가동 중인 석탄화력발전소에서 배출되는 초미세먼지로만 최대 1,600명이 매해 조기사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계획 중인 석탄화력발전소가 건설된다면 희생자는 매년 수백 명 가량 더 추가될 것이다. 결국, 포스코의 무분별한 석탄화력발전소 추진 강행은 지역주민과 환경의 희생을 담보로 한 무책임하고 비윤리적인 행태를 드러내는 것이다. 석탄화력발전소가 ‘청정화력발전’이라거나 지역발전을 일으킬 것이라는 포스코의 주장은 석탄화력발전 인근 주민들이 겪고 있는 고통을 외면한 파렴치한 선전에 지나지 않는다.

삼척과 포항 주민들은 포스코가 추진 중인 석탄화력발전 사업이 건강권과 환경권을 심각히 침해할 것이라며 확고한 반대를 표명해왔다.

포스코는 대기환경보전법에 따라 ‘청정연료 의무사용지역’으로 정해진 포항에서 새로운 석탄화력발전소 추진에 열을 올리고 있다. 포항 제철소에 500MW 규모의 석탄화력발전소를 짓기 위해서 포스코는 법규가 정한 원칙도 피하려고 하고 있다. 포항 제철소는 이미 해마다 약 1,100만 톤의 석탄을 태우면서 심각한 대기오염을 일으키고 있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 조사에 따르면 포항제철이 있는 산업단지에서 유해물질 농도와 호흡기 질환 및 사망률이 전국 수준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포항시민들이 절실히 필요로 하는 것은 바로 깨끗한 공기이며, 포스코는 새로운 석탄화력발전소가 아닌 대기오염 저감을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서야 한다.

포스코에너지가 삼척에 추진 중인 2,100MW 규모의 석탄화력발전소는 지역주민의 80%가 거주하는 도심지역에 입지를 정하고 있고, 가동될 경우 매일 1만8천 톤의 석탄을 태우면서 초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 배출로 인해 건강피해 우려가 높다. 게다가 석탄 운반을 위한 항만시설이 건설될 경우 천혜의 자연경관을 간직한 맹방해변이 침식될 위기에 처했다. 삼척시가 신규 원전에 대한 대안으로 태양광을 비롯한 재생에너지 확대를 의욕적으로 추진 중이라는 사실도 삼척에 대규모 화력발전소 건설의 명분을 잃게 한다.

국제 시민사회도 포스코의 석탄화력발전 확대에 대해 깊은 우려를 보내왔다. 포스코는 호주, 베트남, 몽골 등에서 석탄화력발전과 탄광 개발 사업에 뛰어들었고, 다른 국가들에서도 기회를 엿보고 있다. 재생에너지가 개발도상국의 전력 공급 확대를 위한 현실적 대안으로 부상한 한편 석탄화력발전소는 지역 공동체와 생태계를 위협하면서 극심한 저항에 직면해있다. 국제적 투자기관들이 석탄 사업에 대한 금융 지원의 중단을 연이어 선언하는 가운데 포스코와 같은 석탄 기업은 투자 철회의 우선 대상으로 지목되고 있다. 2015년, 노르웨이 국부펀드가 환경 윤리 기준에 따라 포스코에 대한 투자를 철회하겠다고 내린 결정은 사회 환경적 책임을 외면한 기업은 이제 금융투자로부터도 외면 받을 수밖에 없다는 사실을 극명하게 보여준 사례다. 포스파워 관련 투자 확보가 난항을 겪는 것처럼 석탄 화력발전 사업은 갈수록 높은 리스크에 시달려야 한다는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


우리는 묻는다. 포스코가 그동안 쌓아왔던 기업의 명성과 시민의 신뢰를 저버리면서까지 석탄화력발전 사업을 해서 과연 얻고자 하는 것이 무엇인가? 포스코 스스로 정한 ‘환경 경영 방침’을 무색하게 만들면서까지 석탄화력발전 확대를 고수하는 이유가 무엇인가? “기업활동 전반에 걸쳐 환경윤리적 관점을 고려해 실행함으로써 지속가능 사회의 진정성 있는 친환경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포스코의 다짐은 어디로 갔는가.

우리는 시민 안전과 환경 보호에 반해 단기적 이윤 추구만을 앞세운 포스코의 석탄화력발전 추진을 강력히 규탄하며,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포스코는 기후변화와 건강피해의 주범인 석탄화력발전 사업을 중단하라

포스코는 시민의 건강권과 환경권을 우선하고 관련 법규를 준수하라

포스코는 화석연료에서 벗어나 에너지 효율개선과 재생에너지 투자 확대에 적극 나서라

포스코는 온실가스 배출 1위 기업으로서 저탄소 경영방침을 재확립하고 이를 충실히 이행하라

2016년 3월 11일

환경운동연합 ‧ 포항환경운동연합

-------------------
포스코 그룹의 주주총회가 열리는 11일 포스코센터 앞에서 환경운동연합과 포항환경운동연합, 강남서초환경연합은 기자회견을 열고 석탄화력발전소 추진의 중단을 요구했습니다.

포스코가 포항과 삼척 등에서 추진 중인 석탄발전소가 막대한 대기오염물질과 온실가스 배출로 시민의 건강권과 환경권을 심각히 침해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환경윤리경영’을 표방해온 포스코가 시민의 희생을 강요하며 사회적 책임에 뒷전인 행태를 풍자한 퍼포먼스도 진행했습니다.

포스코가 온실가스 배출 1위 기업으로서 기후변화 책임에 앞장서야 하지만, 오히려 포항과 삼척은 물론 해외 여러 국가에서 석탄발전소 건설에 앞장서면서 역주행하는 것에 대해 적극 대응하고 연대하겠습니다.
.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08 고리1호기 폐쇄 환영, 탈핵에너지전환으로 나아가자 강남서초 2017-06-14 198
107 옥시레킷벤키저 제품 125종 명단을 알려드립니다. 강남서초 2016-05-03 794
106 전국적인 옥시 불매운동을 시작하며, 강남서초 2016-05-02 988
105 포스코는 시민의 건강과 안전한 환경에 대한 정당한 권리를 짓밟지 말라 강남서초 2016-03-11 865
104 신반포 5차 재건축 현장 석면 관리 제대로 해라 강남서초 2015-09-09 1132
103 7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전면 수정하라 강남서초 2015-06-24 917
102 613 탈핵시민행동선언 기자회견 강남서초 2015-06-15 842
101 고리원전 1호기 폐쇄를 환영한다. 강남서초 2015-06-12 1368
100 한국 온실가스 감축안, 기후협상 ‘무임승차’로 고립 자초 강남서초 2015-06-11 328
99 소규모 태양광 전력 매입 입찰제도 폐지 촉구 기자회견 강남서초 2015-06-11 334
98 [신년기획] 신재생 보급, 시민협동조합에서 길을 찾다 강남서초 2015-01-13 270
97 생명과 안전을 위한 약속 2014 초록연대 강남서초 2014-05-22 306
96 [기자회견]서울 시민참여형 햇빛발전소 건립 본격 시행 (2013. 9. 9.) 강남서초 2013-09-06 361
95 시민이 주도하는 햇빛발전 무엇이 어렵고 무엇을 풀어야 하나? 강남서초 2013-08-20 310
94 제 10 회 에너지의 날 불끄기 행사 강남서초 2013-08-14 320

이전 10페이지 [1]  [2]  [3]  [4]  [5]  [6]  [7]  [8]  다음 10페이지

 
 
주소: 서울 강남구 일원로 121(일원역 지하2층 6호)
전화: 574-7047 / 메일: seoulkn@kfem.or.kr